토마스 제퍼슨의 성경적인 정부 > 청년,청소년네트워크

본문 바로가기

청년,청소년네트워크


청소년나눔터 | 토마스 제퍼슨의 성경적인 정부

페이지 정보

KCHA 작성일13-07-27 18:26 조회43회 댓글0건

본문

정부는 국민의 자유와 권리를 보장해주는 것이 원초적인 기능이다.
우리에게 생명을 준 신은 동시에 우리에게 자유를 주었다. 무력을 가진 자가 그 자유를 파괴할 수는 있되, 그 둘 사이를 갈라놓을 수는 없다.
국민이 무기를 소지할 권리가 필요한 가장 큰 이유는 정부의 횡포로부터 자기 자신을 보호하는 최후의 수단이기 때문이다.
우리가 애당초 정부에 권세를 이양하는 목적은 우리의 권리를 보호하려는 것이다.
개인이 동등한 권리를 누리고 행복을 추구하도록 도와주는 것만이 정부의 정당한 기능이다.
아무도 타인의 동등한 권리를 침해할 권리를 타고난 사람은 없다. 법의 역할은 오직 개인이 (타인의 동등한 권리를 침해하지 못하도록) 제어하는 것  뿐이다.
그 나라의 자유를 보존하려면 개인이 쉬지 않고 정부를 통제하고 감시해야 한다.
때때로 국민이 통치자에게 언제든지 저항할 수 있다는 것을 보여주지 않는다면 그 나라에 자유가 얼마나 지속되겠는가?
국민이 통제하지 않으면 어떤 정부도 계속 좋은 일을 할 수 없다. 
자유를 보존하는 댓가는 끊임없이 경계하는 것이다.
국민이 정부를 두려워하면 독재정부가 다스리는 곳이다. 정부가 국민을 두려워하면 그 나라에는 자유가 있다.
나는 열성적인 정부를 좋아하지 않는다. 왜냐하면 어김없이 국민을 억압하는 정부이기 때문이다.
두 가지 국민의 적은 범법자와 정부다. 그러니 정부를 쇠사슬로 묶어두자. 그렇지 않으면 합법적으로 범법자가 될테니까.
자연히 내버려두면 자유는 점점 쇠퇴하고 정부는 점점 세력을 확보한다.
어느 나라나, 어느 시대나, 종교인은 항상 자유를 대적해왔다.
독재자에게 저항하는 것은 하나님께 순종하는 것이다.
개인의 권리와 자유를 보존하기 위해서는 반드시 성경적인 원리를 교육받아야 한다.
자신을 교육하지 않은 채 자유를 누리기 원하는 국민은 절대로 일어날 수 없는 불가능한 것을 기대하는 것이다.
개인의 생각을 독재하려는 모든 시도에 대해서 나는 영원히 대적할 것을 하나님의 재단에서 선언한다.
겁장이는 폭풍의 바다에서 자유를 누리느니 독재자 밑에서 잠잠히 사는 것을 더 좋아한다.
오로지 신문만 읽는 사람보다는 차라리 아무 것도 안 읽는 사람이 더 잘 알고 있다.
역사를 공부하면 대개 나쁜 정부에 대해서는 알 수 있어도 좋은 정부가 무엇인지는 알 수가 없다.
때때로 인간은 자기 자신을 다스릴 자신도 없다. 그런데 하물며 남이 자신을 다스리는 것을 어떻게 자신한단 말인가?
자유로운 인간은 그들의 권리가 통치자의 선물이 아니라 타고난 것임을 알고 있다.
어쩌다 간혹 자녀를 교육하기를 거절하는 이상한 부모를 내버려두는 편이, 부모의 반대에도 불구하고 정부가 강제로 자녀들을 데려가서 교육시키는, 상식에 위배되는 행동보다 낫다.
개인의 사유재산과 경제활동의 자유가 보장되어야 다른 자유도 보존된다.
우리나라 정부의 입지는 국민을 자유롭게 내버려두고, 국민이 무엇을 하든 간에 도와주지도, 통제하지도 않는 것이다.
자진해서 열심히 일하고, 일하지 않으려는 사람에게 자발적으로 나누어주려는 사람에게서 돈을 빼앗아가는 순간 민주주의는 끝나버린다.
지혜롭고 검약하는 정부가 해야 할 역할은 개인이 다른 개인을 해치지 못하도록 저지하는 것이다. 그 역할만 제외하고는 개인이 열심히 일해서 자기 삶을 개선하는 것을 통제해서는 안된다. 또한 그렇게 해서 번 돈을 빼앗아서도 안된다. “좋은 정부”를 요약하면 바로 이것이다.
만일 어떤 사람이 열심히 일해서, 혹은 그의 부모가 열심히 일해서 너무 많은 돈을 벌었다고 생각하여, 그 돈을 빼앗아 다른 사람, 즉 그만큼 열심히 일하지도 않은 사람을 위해서 쓰는 것은 사회의 가장 기본적인 원리를 위반하는 것이다. 그 기본 원리란 누구든지 열심히 일해서 번돈을 마음대로 사용할 수 있는 권리를 보장하는 것이다.
우리나라 정부는 필요 이상으로 큰 것 같다. 열심히 일하는 사람에게 얹혀 사는 기생충이 너무 많다.
만일 우리가 정부로부터 언제 씨를 심고 언제 수확하라는 지시를 받는다면, 머지않아 우리는 정부에게 빵을 내놓으라고 할 것이다.
만일 다른 사람을 돕는다는 미명 하에 개인이 애써 번 것을 정부가 낭비하지 못하도록 막을 수 있다면, 우리의 미래는 행복할 것이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